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화화스토리

home Home > 브랜드소개 > 인사말

우리나라는 예로부터
돼지갈비는 양념을 재워서 먹어 왔습니다.

설 명절때나 추석명절의 대표음식으로써 없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음식입니다.

1986년 이옥자 여사께서는 서울 낙원동에서 “내 가족이 먹는다”는 철학으로 돼지갈비 음식점을 운영하셨습니다. 그 당시에 ‘명품’을 만들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지금의 화화돼지왕갈비의 계속되는 인기비결입니다.

가업으로 남길 원하신 이옥자 여사께서는 막내아들 (현 유인성 대표이사)에게 이 맛을 전수하시어 30년 정통의 ‘화화돼지왕갈비’에 이르게 되었습니다.

유인성 대표이사는 돼지왕갈비의 ‘맛’을 계속하여 업그레이드 시키고,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대응하였습니다. 그 주요 포인트는 최상의 질 좋은 재료를 사용하고, 수 많은 재료를 사용하여 개발하고, 숙성시키며 단 1℃차이의 온도차이도 용서치 않는 세밀함이었습니다.

양념육은 생고기와는 다르게 여러가지 많은 양념의 종류와 비율 그리고 독특한 숙성비법이 그 ‘맛’을 좌우합니다. 누구나의 보편성을 가지면서도 ‘화화’만의 특별한 양념을 만들어냈습니다.
30여년의 세월동안 기본적으로 ‘맛’에 충실하면서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하여 부단한 노력의 결과 ‘검증된 맛’이라는 타이틀을 얻었습니다.

자매브랜드 현주식당

온라인 창업문의

[개인정보취급방침 전문보기]